2008 German Greece Travel


[독일 그리스 여행기 목차 보러 가기]


이메로비글리 마을 둘러보기 이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에서 바다쪽으로 툭 튀어나온 바위산이 하나 있습니다. 거친 모습이 여기가 화산섬이라는 것을 말해주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산까지 걸어갈 수 있도록 산책로가 나 있네요. 시간이 많았으면 저 작은 돌산도 올라가 보고 싶었는데, 겁도 나고 시간도 부족하고 해서 가지는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이아마을도 보이네요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돌산까지 가는 길은 잘 되어 있습니다. 중간에 작은 성당도 하나 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 있는 호텔을 보니 몇 분들이 여유롭게 오전 햇살을 즐기고 있습니다. 어제는 저도 저런 처지였는데, 오늘은 집으로 돌아가야 하는 슬픈 처지군요 ..ㅜㅠ 부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벽 경사가 꽤 급하게 나 있습니다. 잘못하면 떨어질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섬에서 자라는 풀들입니다. 여기 풀들은 사막에서 나는 것과 비슷하게 생겼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을 짓고 있는 현장. 여기에도 예쁜 호텔이 들어서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가 바다고 어디가 지붕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들이 참 많이도 생겼습니다. 너무 많이 생기면 산토리니 자연이 훼손되지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짧은 한두시간의 산책을 마치고 뚝뚝 떨어지는 눈물을 뒤로 하고 산토리니를 떠납니다. 산토리니 공항으로 갈 시간이 얼마 안 남았거든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그리스 | 산토리니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