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직접 과자를 굽고 키세스 초컬릿을 얹어서 만들어주었어요..

참 맛있었습니다. ^^;